TOBU group

TOKYO SKYTREE

Loading

사양

최고 높이 634m

높이 634m의 결정

도쿄 스카이트리의 높이는 프로젝트 초창기부터 '약 610m'로 정해져 있었습니다. 그러나 처음부터 세계에서 제일 높은 자립식 전파탑을 검토하고 있었으므로 세계 제일이 될 수 있는 범위를 설정해서 구조 등을 맞췄습니다. 당시 세계 각지에서 고층 건물이 잇달아 계획, 건설되고 있었습니다. 그런 상황 속에서 자립식 전파탑으로서 세계 최고의 높이를 달성하고자 검토를 거듭하여 634m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노력의 결과가 결실을 맺어 2011년 11월 17일, 높이 634m의 도쿄 스카이트리는 기네스 월드 레코드사로부터 세계에서 제일 높은 타워로 인정 받었습니다.

인상에 남는 숫자

634m라는 높이를 결정할 때 고려한 점이 바로 세계 최고의 타워 및 지역의 상징인 타워로서 외우기 쉬운 숫자로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이 '634=무사시'가 일본인에게 친숙한 단어일 뿐만 아니라 옛 지역명 중 하나로 도쿄, 사이타마, 가나가와의 일부를 포함하는 지역을 지배하던 무사시국(武蔵国)을 연상시킵습니다.

도쿄 스카이트리가 건설된 지역도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무사시국의 일부였습니다. 타워에서는 무사시국을 볼 수 있으며 전망대에 올라가면 눈 앞에는 지난날의 풍경이 되살아나고 에도의 동쪽, 도쿄의 동쪽이라는 역사성과 지역성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을까 하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이렇게 친숙한 숫자로 하면 도쿄 스카이트리의 높이를 많은 사람들이 쉽게 기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